코리아텍 이승재 교수팀, 초미세먼지 측정 드론 개발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기술 융합···머리카락 굵기 1/40 초미세먼지 측정


[대학저널 정성민 기자]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학교·총장 김기영) 이승재 교수(디자인∙건축공학부)가 드론·클라우드·빅데이터·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융합, 초미세먼지 측정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코리아텍은 "지난 2일 이승재 교수와 코리아텍 LINC사업단(단장 이규만), ㈜보라스카이, 엘에스웨어(주)로 구성된 연구진이 천안 병천면 코리아텍 교정에서 2년 여 기간을 거쳐 개발한 '초미세먼지 측정 드론'을 공중에 띄웠다"면서 "이 드론은 PM2.5(2.5 마이크로미터)의 초미세먼지를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미세먼지 크기는 일반적으로 PM(Particulate Matter·입자상 물질) 뒤에 숫자를 붙여 표현한다. 예를 들어 PM2.5는 2.5㎛(마이크로미터) 이하 초미세 먼지 수치를 말한다. PM2.5는 머리카락 굵기 1/40 수준의 초미세먼지다.

이 교수팀의 드론은 상공 150미터까지 오른 뒤 10미터 간격으로 내려오며, 장착 센서를 통해 1분 단위로 초미세먼지 정보 등 다양한 기상 데이터를 측정했다. 그리고 클라우드(Cloud·데이터를 인터넷과 연결된 중앙컴퓨터에 저장해 언제, 어디서든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장치)에 보냈다. 이어 지상의 드론 솔루션이 빅데이터로 자료를 분석, 초미세먼지 정보를 사용자에게 제공했다.

이러한 방법은 혁신적이다. 현재 환경부는 전국 350여 곳에서 1시간 간격으로 약 10미터 높이에서만 미세먼지를 측정한다. 측정 주기와 측정 장소 등의 한계로 시간별, 장소별 미세먼지 측정 데이터는 정확성이 떨어질 수 있다. 그러나 드론으로 초미세먼지를 측정하면, 주기·장소·높이에 구애받지 않고 정확한 측정이 가능하다. 

이 교수는 "중국 대륙발 초미세먼지는 기온 차이에 따라 100미터에서 1킬로미터 사이 높이에서 이동하기 때문에 기존 측정시스템으로는 초미세먼지 이동경로 예측 파악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이번 연구 성과는 드론으로 측정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제공, 정확한 환경 분석으로 합리적인 미세먼지 저감 대책 마련 등 국민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http://www.d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39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